<빅픽처> 타인이 아닌 ‘나’를 위해 살고 싶었던 한 남자의 슬픈 이야기

  

 

주인공 벤은 미래가 보장된 뉴욕 월가의 인정받는 변호사이자 뉴욕의 중상류층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고급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인물로 등장합니다. 인생의 탄탄대로를 걷고 있는 그에게도 남들은 미처 눈치채지 못한 속사정이 있었으니 오랜 세월 이루지 못한 사진사에 대한 열망이 그것이었지요. 

 

벤은 누구보다 일상에서의 탈출을 원하는 인물이지만 현실의 안정적인 도구들이 그러한 삶을 차단하고 있지요그래서 미모의 아내 베스와 사랑스러운 아이들이 있는 가정을 꾸렸음에도 그의 삶은 조금도 즐겁지 않게 묘사됩니다. 

 

아내와의 불화를 겪던 벤은 우연히 그녀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되고, 불륜 상대인 이웃 남자 게리를 찾아갔다가 우발적으로 그를 죽이는 사고를 저지릅니다. 자신이 명예와 돈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을 저질렀음을 깨닫고 벤은 자살을 결심하지만 끝내 실행하지 못하고 다른 계획을 세우는 것에 이르는데요.  

 

자신을 자살한 것처럼 위장하고 마운틴폴스라는 산간지방으로 도주해 게리로 신분을 위장한 채 살아간다는 것이 그가 선택한 최후의 시나리오였지요. 그러나 절망적이게도 그가 살인자로 다시 태어난 날, 그는 사진가라는 꿈을 이룰 기회를 잡습니다. 그리고 한발 더 나아가 그가 그토록 원하던 사진가로서의 큰 성공을 하게 되지요. 

 

영원히 꿈으로만 끝날 줄 알았던 나의 길이 열렸지만, 과거를 모두 묻어야 하는 아이러니! 현실을 받아들일 것인가, 꿈을 찾을 것인가? 그는 더 큰 절망에 빠져 고통을 맛보게 됩니다.

 

벤의 삶과 선택은 현실의 우리 역시 겪고 있는 문제이겠지요. 벤이 사진가로서의 꿈을 포기하고 선택한 변호사, 아내와의 결혼 모두 그가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삶이었고 우리 역시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타인에 의해 그것을 급격히 수정하는 인생을 살 때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번처럼 소설을 통해 우리의 삶을 돌아볼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것에 안도하게 되는데요얄궃지만 벤의 삶을 통해 좌절도 슬픔도 짓궂은 운명을 모두 체험해 볼 수 있지요벤처럼 극단적인 상황을 맞은 인물을 보며 아무렇게나 흘러가고 있는 나의 삶을 돌아보고 어쩌면 변화를 시도해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빅픽처는 침울하지만 삶의 흐름을 바꾸어볼 수 있는 작은 가능성이 될 것 같습니다. 다른 삶을 살고자 하는 열망과 노력할 자신감이 있다면요.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추천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