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처럼/김나율,이임경] 어딘가에 간다면 그것은 북유럽이 되어야 한다.

  

 

 

런던, 파리, 로마, 바르셀로나,…

왠만한 곳은 다 둘러 보았다.

어딜 가면 부러움을 사면서도 로망이 가득하고 적당히 놀며 쉬며

완전 멋진 여행을 했다고 소문이 날까?

 

솔직히 말하자면 이 멘트에 딱 꽂혀, 읽기 시작했다.

 

"북유럽처럼, Like the Nordic"

 

이 얼마나 인간적이면서도,

나의 속물적인 마음을 들여다 보기라도 하는 듯한 문장이던가

솔직히 말하자면 좀 부끄러웠다.

 

그럼에도 아마 이 책을 읽어보지 않았더라면,

나는 이 사실을 이렇게 쉽게 인정하지 못했을 것이다.

예전부터 '북유럽'하면 떠오르는 것은

오로라, 백야현상, 복지, 높은 행복지수이기 이전에 '로망'이었다.

 

물론 로망을 설명해주는 단어들이 오로라,

백야현상과 같은 것들이기에 사실 그게 그거라고 볼 수는 있지만

 

막연하게 품는 로망을 굉장히 중요하게 여기며 살아가기에,

(그래서 작품도 낭만주의 시대 작품이 제일 좋다.)

 

내게는 엄연히 범주가 다른 것과도 같았다.

 

내게 있어 로망이란,

늘 어떤 일을 시작하는 큰 계기를 만들어 주었고

 

로망을 설명하는 부수적인 단어들은

그 계기를 현실화시켜 완성해가는 과정에 가까웠다.

 

그런 점에 있어, "북유럽 처럼"은

내 로망을 현실화 시키겠다는 마음을 먹게 해준

적절한 포인트가 아니었나 싶다.

 

LIKE THE NORDIC 은 나를 헬싱키,

스톡홀름, 코펜하겐의 세상 속으로 초대했다.

 

(참고로 노르웨이는 없다. 아쉽긴 했지만,

내가 계획하고 있는 북유럽 여행에서도

르웨이가 빠질 확률이 굉장히 크므로 이해가 간다…)

여행을 해본 사람들이라면 아마 누구나 느꼈을 것이다.

 

이 여행 지침서가 얼마나 '현실적'인지 말이다.

물론 현실적이라고 해서 나쁜 뜻이 아니다.

 

여행 지침서에 흔히 등장할 수 있는 오버/과장들을 통해

사람들의 로망을 헛되게 키우려고 한다거나,

사람들의 꿈을 좌절시키려고 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북유럽인들의 삶과 문화,

이에 대한 이해를 아주 인간적인 관점에서 풀어낸다.

읽다보면 피식피식 하게 되는 부분들이 꽤 있을것이다. :)

 

저자분들의 관심사가 특히나 가구/도자기 쪽이기에,

그 분야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 이 책을 읽으면 더 좋을 것 같다.

(물론 북유럽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 중에서는

지역 특성상 다른 지역에 비해서는

이 분야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 더 많을 것같다. :) )

 

또한 글만 있어 지루하지 않게,

사진만 많아 '책을 보는지 포토북을 보는지…'

하는 반감이 들지 않게,

적절한 사진과 글의 배합으로 책을 정말 가볍고, 빠르게,

그러면서도 유익하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해 놓은 것 같다.

 

LIKE THE NORDIC을 통한 간접 여행은

여행에 대한 내 열망을 부풀리는 동시에,

 

로망은 조금 죽였는지도 모르겠다.

(역시, 어딜가나 사람 사는 곳은 다 똑같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그러나, 결론은 막연히 품어왔던 '북유럽 여행'을

이젠 정말 현실화 시키는 것이었다.

 

책을 덮고나서 머릿속으로 내가 가고싶은 곳들을

그리고, 동선을 이으니 왠지 나의 두번째 유럽여행기가

올 하반기에 탄생할 것같은 예감이 들었다 :)

 

물론, 말은 이렇게 해도

금전적인 부분이 따라줘야 하겠지만..

 

아직까지는 무대뽀 정신이 남아있기에,

더 늦기전에 또 도전해보아야 겠다 :

 

북유럽 여행을 이미 계획 중이신 분들,

 

왠만한 곳엔 여행 다가봐서 지겨우신 분들,

 

북유럽 여행을 이미 다녀오신 분들!

 

모두에게 아주 재미있고 편하게

읽혀질 여행지침서인 것 같네요. :)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추천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을 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